김상식, 이동국 ↔ 홍진섭, 문대성 by 푸른별빛

 성남과 전북이 2:2 트레이드를 단행했습니다.

 이동국, 김상식 두 베테랑 선수들이 전북으로 가는 한 편

 홍진섭, 문대성 두 유망주 선수들은 성남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두 선수 모두 진작부터 방출이 통보된 상태였죠. 이동국의 경우 전북으로 간다는 이야기가 전부터 흘러나왔지만, 김상식 선수의 전북행은 좀 의외군요.
 홍진섭, 문대성 선수의 이적은 전혀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일단 이적시장 물망에 오른 선수들이 아니고, 신인 선수인데다가 지난 시즌 어느 정도 활약을 해줬으니까요. 문대성은 2007년 입단했고, 홍진섭은 2008년 입단한 신인입니다. 


 전북 입장에서 보자면, 일단 조재진이 떠나면서 비어있는 타겟 스트라이커 역할을 100% 이상 해줄 수 있는 선수가 영입되었군요. 이동국이야 지금은 막장테크를 타고 있지만, 그 전까지는 한국 최고의 스트라이커였죠. 몸싸움에도 능하고 골경정력도 있고, 패싱능력도 수준급이구요. 
 지난 시즌 전북의 약점이 허약한 수비진, 그 중에서도 홀딩 역할을 해 줄 수비형 미드필더였습니다. 그다지 주목받지 않았던 신인 정훈 선수가 후반기에 등장하여 훌륭하게 역할을 수행해줬지만, 아무래도 한계가 있었죠. 그 역할을 맡아줄 선수로 김상식을 영입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수비형미드필더가 본업이지만 센터백도 볼 수 있구요.
 최강희 감독이 시즌 초에 4-2-3-1 포메이션을 선보였는데 '2'역할을 맡은 선수들의 부상, 부진으로 4-4-2로 전환한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렇다면 다음 시즌 다시 한 번 4-2-3-1을 기본으로 하는 포메이션을 선보일 예정이지 않나 싶습니다.


 성남 입장에서 보자면...일단 문대성의 영입은 최성국의 역할을 기대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단신에 주력이 뛰어난 공격수- 딱 최성국이 떠오르지 않나요? 선발은 힘들겠지만 조커로서 큰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성남에서 판단한 것 같습니다.
 홍진섭은...일단 모따의 이적을 대비하는거라고 봐야하려나요? 측면 미드필더 자원이죠. 역시 주력이 굉장히 뛰어나고 테크닉도 있는 선수라고 기억합니다. 다만 크로스의 정확성이 떨어지구요. 그래서 중앙으로 치고들어오면서 공격진과 짧은 패스를 주고받는 모습을 많이 봤습니다.
  지금까지의 성남이 중앙공격 위주로 경기를 풀어가고, 좌우 크로스는 풀백들에게 상당부분 의존했던 것을 생각해본다면 적합해보입니다만, 신태용 감독이 공언한 4-1-4-1이 어떤 형태인지 잘 모르니...


 전북은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젊고, 그래서 안정감있는 베테랑 선수들을 원했습니다.
 반면 성남은 노장들이 많아서 젊고 기동성있는 선수들을 찾았구요.
 이렇게 봤을 때 네임벨류에서는 김상식-이동국 라인이 높지만, 양팀 입장에서는 원했던 선수들을 확보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전북은 정경호에 이어 홍진섭까지 떠난 측면 미드필더진을 어떻게 구성해야할 지 생각해봐야할 것이고(최태욱-김형범-이현승만으로는 부족해보이네요) 성남은 어찌됐든간에 무게감 있었던 이동국의 부재를 남은 선수들이 얼만큼 메울 수 있을지 조마조마할 것 같습니다.

+)네이버 블로거 자유비행님도 관련 포스팅 쓰셨군요. 링크걸었습니다.

덧글

  • 아르샤빈 2009/02/21 13:18 # 삭제 답글

    글 잘 보고 갑니다. 올 시즌 k리그 재미있겠네요.ㅋ
  • 간지UTD 2009/06/26 17:21 # 삭제 답글

    문대성님 쩔어욤
댓글 입력 영역